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식 달라는 지적장애 아동 폭행한 어린이집 교사

기사 이미지

보육교사 송모씨가 장애아동을 폭행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 [JTBC 뉴스룸 캡쳐]


경기 수원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장애아동을 포함한 어린이들을 학대한다는 학부모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수원시 영통구에 있는 한 민간 어린이집 보육교사 송모(33)씨가 박모(6ㆍ지적장애 3급)군 등 만 4~6세가량의 아이 6명을 상대로 수차례에 걸쳐 손이나 도구로 머리를 때리고 목을 밀치는 학대를 한 정황을 잡고 수사하고 있다.

송씨는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이들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23일 이 어린이집의 한 학부모는 “아이들이 교사로부터 학대를 당하는 것 같다. CCTV를 확인하고 싶다”며 112로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 7월부터 3개월치의 CCTV영상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JTBC가 입수한 영상에서 송씨는 배식 시간 이후 뒤늦게 간식을 달라고 했다며 아이의 명치를 때리고 손과 책으로 얼굴을 가격한다.

송씨는 다른 아이들에게도 물통으로 다른 남자 아이의 머리를 내리 찍거나 학용품을 들어 아이의 이마를 때렸다.

학부모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송씨는 어린이집을 그만뒀으며 원장은 사과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 및 CCTV 분석을 마치는 대로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송씨를 입건할 예정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