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빈국 아이티, 허리케인 '매슈'로 또 다시 초토화


2010년 대지진으로 큰 피해을 입었던 세계 최빈국 아이티가 허리케인 '매슈'의 영향으로 또 다시 초토화됐다.

외신에 따르면 아이티에는 지난 4일 시속 230km의 강풍을 동반한 매슈가 상륙했다. 건물이 무너지고 도로가 파헤져 였으며 곳곳이 물에 잠겼다.

로이터통신은 현재까지 877명이 숨졌으며 시신이 추가로 발견되고 있어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엔은 100만 명 이상이 타격을 입었으며 이중 3분의 1 이상은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홍수로 인한 전염병도 우려되고 있다.

아이티는 2010년 1월 대지진으로 약 22만 명의 사망자를 냈으며, 이후 유엔평화유지군이 퍼뜨린 콜레라로 1만 명이 숨졌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