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러시아, 대선 개입 위해 민주당 e메일 해킹"

기사 이미지

버락 오바마(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서로 응시한채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미국 정부가 7일(현지시간)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인사 e메일 해킹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를 공식 지목했다.

미 국토안보부와 국가정보국(DNI)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러시아 정부가 미국 대선에 개입하기 위해 최근 민주당을 포함한 개인과 기관의 e메일 해킹을 총괄했다”고 밝혔다.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는 “이들 행위의 범위와 민감성을 고려할 때, 러시아의 최고위 관리들만이 이러한 행동을 승인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본다”며 “미국 대선 과정에 개입하려던 의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월 22일 위키리크스는 민주당전국위원회(DNC) 지도부 인사 7명의 e메일 1만9252건 등을 웹사이트에 공개하면서 미국 대선판은 크게 요동쳤다.

e메일 해킹 사건으로 인해 민주당 지도부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유리하도록 경선을 편파 진행했다는 논란이 일어나면서 데비 와서먼 슐츠 DNC의장이 사퇴했다.

이는 러시아가 자국에 우호적인 공화당의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을 돕기 위해 해킹을 했다는 ‘러시아의 대선개입 의혹’으로까지 번졌다.

러시아는 미국 당국이 제기한 e메일 배후설을 강력 부인헀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의 웹사이트는 매일 수천개의 사이버 공격을 받고 있다. 이에 이를 추적해 보니 다수가 미국이 한 일이었다”면서 “러시아는 우리는 미국을 비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난달 1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를 통해 “나는 그것(해킹)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며 “러시아는 국가 차원에서 이러한 일을 결코 하지 않았다”라고 러시아 배후설을 부인했다.

김영민 가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