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아소산 분화…입산규제로 경계수위 올려

일본 구마모토(熊本)현 아소산(阿蘇山, 높이 1592m)에서 8일 오전 1시 46분쯤 폭발적 분화가 발생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분화는 나카다케(中岳) 제1분화구에서 발생해 1㎞ 이상 넓은 범위로 운석이 날아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분연(분화로 인한 연기)의 높이는 구름으로 인해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아소산에서 폭발적 분화가 발생한 것은 1980년 1월 이후 36년 9개월 만이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분화에 따라 아소산의 경계수위를 2단계(화구 주변 규제)에서 3단계(입산규제)로 높였다. 아울러 화구에서 2㎞의 범위에서 운석 피해가 있을 수 있는 만큼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분화로 아소시청을 비롯해 1600여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인명ㆍ건물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구마모토시는 10곳에 대피소를 설치했고, 일본 정부는 이날 새벽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했다.

19년 동안 분화가 없었던 아소산은 지난해 9월 화구에서 2000m 높이까지 치솟는 폭발적 분화가 발생한 바 있다. 구마모토현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기준 분화에 의한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분화에 따라 아사 시에서는 재가 섞인 비가 내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