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콜롬비아 정부-반군, 휴전 유지 합의…평화협상 다시 탄력

기사 이미지
콜롬비아 정부와 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7일(현지시간) 평화협정을 수정하고 휴전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후 몇 시간만에 나온 결과다.

양측은 이날 쿠바 아바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 투표 반대 진영의 목소리를 반영해 평화협정을 수정하겠다"며 "평화를 달성하고 내전 종식을 보장하는 데 필요한 개혁과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또 "신속하고 효과적인 방법으로 다른 사회 진영의 목소리를 계속 듣는 것은 옳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일 콜롬비아 정부는 FARC와 체결한 평화협정안에 대한 국민투표를 실시했지만 찬성 49.78%, 반대 50.21%로 부결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