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새누리에 “가을 말벌떼가 무슨 힘 있겠나. 세월 가면 그게 레임덕”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7일 “가을로 접어든 말벌떼가 덤빈들 무슨 힘이 있겠느냐”며 최근 자신을 겨냥한 새누리당의 잇단 공세를 반박하고 나섰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새누리당을 향해 “아프더라도 새겨 들어야 약이 된다. 기 죽을 박지원도 아니고 계속하시라. 누가 이기나 봅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 1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 주민들의 탈북을 공개 권유한 데 대해 “선전포고 수준”이라고 비판한 데 이어 박 대통령 사저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등 연일 청와대를 정조준했다.

이에 새누리당은 “간첩” 운운하며 박 위원장을 압박하고 나섰다. 7일에는 새누리당 재선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박 위원장의 최근 행보가 대한민국 안보를 위협하고 민생국회를 무책임한 폭로의 장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박 위원장은 자중하라”고 촉구했다. 그러자 박 위원장이 이 같은 새누리당의 공세를 ‘가을 말벌떼’에 비유한 것이다. 박 위원장은 청와대의 비판에 대해서도 “청와대가 내 안보관에 일일이 대응할 만큼 한가하냐”고 일침을 놓은 바 있다.

박 위원장은 위의 짧은 글에 이어 잠시 뒤 자신의 주말 일정을 소개하는 긴 글을 또다시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면서 말미에 “청와대와 새누리당으로부터 집중포화를 맞지만 건강합니다. 세월이 약이겠죠. 세월이 가면 그것이 레임덕입니다”라고 적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