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항소법원 “삼성전자, 애플에 1334억 배상하라”

미국 워싱턴DC 연방순회항소법원은 7일 애플이 삼성전자를 상대로 제기한 특허권 소송에서 2심 판결을 뒤집고 애플 승소 판결을 내렸다. 법원은 이날 삼성전자가 밀어서 잠금 해제와 단어 자동 완성 기능 등 애플의 특허를 침해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삼성전자가 애플에 1억1960만 달러(약 1334억원)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밀어서 잠금 해제 등 특허 침해

이 소송은 2012년 2월 시작된 뒤 1심에서는 애플이, 2심에서는 삼성전자가 승소했으며 이번 3심에서 연방순회항소법원은 최종적으로 애플의 손을 들어줬다.

삼성전자는 이와 별도로 지난해 12월 둥근 모서리 디자인 등의 특허를 침해했다는 판결에 따라 애플에 5억4800여만 달러를 지급했고, 이 중 3억9900만 달러 부분에 대해서는 오는 11일 상고심 판결을 앞두고 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