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장관 때 반군 소탕 지휘, 대통령 된 뒤 평화협상

“매에서 비둘기로(From hawk to dove).”

후안 마누엘 산토스 대통령은
대통령·부통령 배출한 명문가 출신
가문 소유 신문사 부국장 지내기도

BBC방송은 7일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의 극적인 변신을 이같이 보도했다. 과거 반군과의 유혈 대결에 앞장섰던 인물이 평화 협정을 이끈 주역이 됐기 때문이다.
기사 이미지

2014년 6월 대선에서 재선에 성공한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오른 손바닥에 쓰인 ‘PAZ(평화)’를 보여주고 있다. [로이터=뉴스1]

산토스는 1938∼42년 콜롬비아 대통령을 지낸 에두아르도 산토스 몬테호와 2002∼2010년 부통령을 지낸 프란시스코 산토스 칼데론을 배출한 콜롬비아의 정치 명문가 출신이다. 그는 미국 캔자스대에서 경제학·경영학을 전공했고 영국 런던정경대와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을 졸업했다. 산토스는 가문 소유의 콜롬비아 최대 신문 ‘엘티엠포’의 부국장을 지내는 등 엘리트 코스를 거쳤다.

산토스는 91∼94년 대외무역부 장관, 2000∼2002년 재무부 장관을 지냈다. 그가 정치 지도자로 부상한 것은 현재 가장 강력한 정치적 경쟁자이자 평화협정 반대파 지도자인 알바로 우리베 전 대통령 재임 시기에 핵심 보직인 국방장관으로 발탁되면서다. 산토스는 국방장관으로서 군사작전들을 지휘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5년 넘게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에 납치됐던 정치인과 인질 14명을 무사히 빼내 왔다. 2008년에는 이웃 국가 에콰도르에 있는 FARC 기지를 예고 없이 폭격해 FARC 고위 간부를 사살했다.

국방장관 시절 인기를 바탕으로 2010년 대선에 나선 산토스는 우리베 정부의 정책을 상당 부분 계승해 대통령에 당선됐다.

그러나 2012년 정부와 FARC가 비밀 협상 중이라는 사실이 전해지며 우리베와 완전히 등을 돌렸다. 2014년 재선 도전 당시 ‘평화 협상 지속’이라는 공약으로 근소한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FARC와의 평화협정은 우리베가 이끈 반대파의 공세 끝에 지난 2일 국민투표에서 부결됐다. 산토스는 노벨상 수상이라는 영광과 우리베를 포함한 반대파를 포용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정재홍 기자 hong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