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주 실종 40대 여성 시신으로 발견…살해범은 전 업주

경북 경주에서 실종된 40대 여성을 살해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주경찰서는 경주시 안강읍에 사는 유영순(44ㆍ여)씨를 살해한 혐의로 A씨(39)를 검거해 범행을 자백받았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일 오후 3시쯤 유씨의 집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손으로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A씨가 운영하는 다방에서 3개월간 종업원으로 일하다 지난 8월 그만둔 뒤 혼자 생활해 왔다. A씨는 경찰에서 “유씨가 종업원으로 근무할 때 말을 잘 듣지 않았고 이런 부분을 따지며 다투다 홧김에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살해 후 알몸을 이불과 천막으로 싸 포항시 기계면의 한 농가 주변 풀숲에 버렸고 경찰은 6일 오후 11시쯤 현장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경찰의 수사가 이어지자 성범죄 전력으로 부착명령을 받아 차고 있던 전자발찌를 끊고 지난 2일 도주했다.

유씨의 가족들은 지난달 2일 오후 10시쯤 통화한 뒤 연락이 닿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를 추적하는 한편 유씨가 살해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했지만 단서를 찾지 못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최근 유씨의 모습이 담긴 전단을 배포하는 등 공개수사에 나섰다. 이와 함께 A씨를 추적하던 중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달아나던 A씨를 포항시 기계면의 농로에서 붙잡았다.

경찰은 A씨가 유씨를 성폭행했는지 등을 조사한 뒤 7일 중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주=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