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조성은, "김제동 논란, 사드 반대 연설 보복하는 것"


국민의당은 방송인 김제동의 국방위원회 증인 채택 논란에 대해 "김씨의 '사드 명연설'을 트집 잡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제동은 지난 8월 경북 성주에서 열린 한반도 사드배치 철회 집회에서 "성주에서 외부세력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사드 하나뿐"이라며 정부의 사드배치 결정을 비판한 바 있다.

조성은 국민의당 비대위원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국감이 중반쯤 가고 있는데 두 가지 장면을 봤다"며 "국방위에서 김씨를 증인으로 신청하는 억지 장면과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미르 의혹의 최순실·차은택씨 증인 신청을 파행으로 막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의혹의 화살이 가리키는 살아있는 권력인 두 사람(최순실·차은택)을 건드리지 못하게 막는 게 우습고 안타까웠다"며 "그들이 해리포터의 볼드모트냐. 방송인을 건드리지 말고 중대 사안에 집중하라"고 비판했다.

앞서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은 김제동이 출연한 방송프로그램을 국감장에서 재생하며 김씨를 국감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제동은 지난해 한 방송에 출연해 "일병 때 군 사령관 사모님을 아주머니라고 불렀다가 13일간 영창에 갔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민구 국방부장관은 "김씨가 영창에 갔다온 기록이 없다"고 해 진위 논란이 불거졌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