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제동 “국감서 부르면 협력…감당할 준비 됐나”

기사 이미지
방송인 김제동(42·사진)씨가 6일 “만약 (국정감사에서) 나를 부르면 언제든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하지만 감당할 준비가 돼 있는지 생각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경기도 성남시청 앞 야외광장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당시 방위병인 데도 일과 시간 이후 영내에 남아 회식 자리에서 사회를 봤다. 사회를 본 자체가 군법에 위반된다. 이 얘기를 시작하면 감당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씨는 또 “(국정감사에서) 해야 할 이야기는 제 얘기가 아니라 북한 핵실험과 같은 국방에 관한 것”이라며 “웃자고 하는 소리에 죽자고 달려들면 답이 없다”고도 말했다.
▶추천기사 작심한 유승민 "다음에 또 친박이 강경대응하면…"

앞서 국방부 차관 출신인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은 “영창 발언의 진위를 따지기 위해 김씨를 14일 국방부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의 정식 증인으로 채택해 달라고 위원회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장군 부인을 아주머니 불러 영창”
백승주 “국감에 불러 진위 확인해야”
국방부 “정확히 18개월 동안 복무”
김 “웃자고 한 소리, 죽자고 달려들어”


김씨가 지난해 7월 한 방송프로그램에서 “4성 장군 부인에게 ‘아주머니’라고 했다가 13일 동안 영창에 갔다”고 발언했고 백 의원이 지난 5일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이 발언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했다. 그러자 뒤늦게 김씨 발언에 대한 진위 논란이 확산됐다. 김씨의 증인 채택 여부는 7일 국방위 합동참모본부 국정감사에서 결정된다.

백 의원은 “차관 재임 중이던 지난해 7월 김씨가 한 방송프로그램에서 발언한 것을 보고 군의 명예가 달려 있고 공인이기 때문에 진위를 확인해 바로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2군사령부에는 문선대(연예인으로 구성된 문화선전대)가 따로 있는데 사령관 참석 행사에서 50사단 소속 방위가 사회를 보고 진행한다는 건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군이 현재 (김씨의) 영창 기록에 대해 공식 확인한 것은 없다”며 “1994년 7월~96년 1월 정확히 18개월간 복무하고 소집 해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답했다. 군법 위반으로 영창을 다녀왔다면 해당 기간만큼 복무기간이 늘어나기 때문에 영창생활을 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김씨의 영창 발언과 함께 가수 조영남씨가 방송 등에서 “이등병 시절 박정희 전 대통령 앞에서 ‘각설이타령’을 불러 헌병대에 불려갔다”고 한 것도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70년대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매년 참석하던 육군본부 행사에서 원래 부르기로 했던 ‘황성옛터’ 대신 ‘작년에 왔던 각설이 죽지도 않고 또 왔네’로 시작하는 노래를 불러 대통령을 비난하는 의도가 아니었느냐고 의심받아 헌병대의 조사를 받았다는 것이다.

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