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마구치 후반 추가시간 골' 日, 이라크 꺾고 월드컵 최종예선 2연승

일본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이라크를 힘겹게 따돌리고 2연승을 달렸다.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6일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3차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야마구치 호타루(세레소 오사카)의 극적인 결승골로 이라크를 2-1로 눌렀다. 일본은 아랍에미리트에게 1-2로 패한 뒤 태국전(2-0)에 이어 최종예선 2연승을 달렸다. 일본은 2승1패(승점 6), 이라크는 3전 전패를 당했다.

일본은 전반 25분 기요타케 히로시의 패스를 받아 하라구치 겐키가 선제골을 넣어 앞섰다. 그러나 이라크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15분 사드 루아이비가 동점골을 터뜨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홈 경기에서 승점 3점이 필요했던 일본은 후반 추가 시간 드라마같은 결승골로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 추가 시간 5분이 지나 얻은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야마구치가 골로 연결시켰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