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명구조견이 늪지대에 쓰러져 있던 80대 실종 노인 극적 구조

기사 이미지
인명구조견이 경기 시흥에서 실종된 80대 노인을 출동 40여 분만에 극적으로 구조했다. 늪지대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김모(83)씨는 발견 당시 심한 저체온 상태였으며, 조금만 늦었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경기 남양주소방서 6일 인명구조견 수안(8세ㆍ수컷)과 이승호 핸들러가 시흥시 갯골생태공원 인근에서 김씨를 극적으로 구조했다고 밝혔다.

시흥에 사는 김씨는 지난 5일 오전 11시쯤 산책하러 간다며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두절됐고, 이후 김씨의 아들이 시흥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5일과 6일 오전까지 경찰병력과 헬기 등을 동원해 주변 야산을 샅샅이 뒤졌지만 김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경찰은 자칫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우려스러운 상황으로 판단, 경기도 내 소방서 가운데 유일하게 인명구조견 2마리를 운영 중인 남양주소방서 측에 6일 오전 인명구조견 급파를 요청했다.

지원을 요청받은 이승호 핸들러는 곧바로 구조견 차량에 인명구조견 수안을 태우고 시흥으로 달려가 이날 오전 11시부터 수색에 나섰다. 이후 40분간 수색 끝에 수안은 늪지대에 의식이 희미한 상태로 쓰러져 있던 김씨를 찾는 데 성공했다. 이 핸들러는 시흥소방서 구급차에 김씨를 인계했다. 김씨는 현재 인천의 한 병원으로 후송돼 건강을 회복 중이다.

남양주소방서 이승호 핸들러는 “앞으로도 인명구조견 수안과 함께 실종자 수색 임무에 최선을 다해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명구조견 수안은 남양주소방서에 2009년 10월에 배치돼 현재까지 120여 건의 실종자 수색작업에 나서 경기도 가평군 하면과 양주시 북한산 둘레길 부근 등지에서 실종자를 발견했었다. 앞서 남양주소방서 측은 삼성구조견센터로부터 수안을 무상기증 받았다.

남양주=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