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제동 "국감 언제든지 협력하겠다. 근데 감당할 수 있겠나"

방송인 김제동이 '영창 발언'과 관련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6일 오후 7시 경기 성남시청 야외광장에서 열린 '김제동의 토크콘서트'에서 "만약 (국정 감사에서) 나를 부르면 언제든지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하지만 준비를 잘 하시고 감당할 준비가 돼 있는지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당시 방위병인데도 일과 시간 이후 영내에 남아 회식 자리에서 사회를 봤다"며 "사회를 본 자체가 군법에 위반된다. 이 얘기를 시작하면 감당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김제동은 또 "국정 감사에서는 내 얘기가 아니고, 국방의 얘기를 해야 한다"며 "나는 그 얘기를 했던 방송사와 얘기할 테니, 국방위는 세금 주는 국민들과 이야기해야 상식적으로 맞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새누리당 백승주 의원은 5일 열린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군 복무 시절, 행사 사회를 보던 중 군 사령관 사모님에게 아주머니라고 불러 13일간 영창에 수감됐다"고 방송에서 밝힌 김제동의 발언을 두고 "김제동이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서 군 문화를 희롱하고 조롱한 적이 있다"며 한민구 국방장관에 진상 파악을 촉구했다.
 
이에 한 장관은 "기록에 따르면 김제동은 당시 50사단에서 방위 복무를 했는데, 영창에 갔다 온 기록이 없다"며 "갔다 왔는데 기록이 없는지, 기록이 없는데 거짓말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백 의원은 김제동을 일반 증인으로 신청할 의향을 밝히며 "진실을 꼭 조사해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