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역대 최대’ 규모…코카인 6.4㎏ 밀수입한 미국인 구속 기소

인천공항이 문을 연 이후 최대 규모인 코카인을 몰래 숨겨 국내에 들어오려 한 60대 미국인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은 마약 관리법 위반 혐의로 67살 미국인 A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달 3일 미국에서 항공기로 출발한 A씨는 동화책과 팩스 서류 뭉치 등에 코카인 6.4㎏가량(약 13억원 어치)을 숨겨 국내에 몰래 들여오려 한 혐의다.

검찰은 “A씨가 마약 청정국인 한국을 거쳐 국제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통상 세관에서 직전 출발지를 기준으로 마약검색 대상자를 선정한다는 점을 노린 것”이라며 “감시를 피하려고 이미 한 차례 시범입국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코카인 6.4kg은 소매가 기준으로 13억 3000만 원어치다. 한 번에 21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적발량으론 인천공항 개항 이래 최대 규모다.

A씨는 치밀한 범행 탓에 엑스레이 촬영에도 적발되지 않았지만 결국 인천세관의 정밀검색대에서 덜미를 잡혔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코카인이 아니라 서류인 줄 알았다며 범행을 부인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