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혼자 타면 '고독한 싸움', 함께 타면 '아름다운 도전'"

기사 이미지
시각장애인 3급의 양재림(27) 선수는 국내 유일의 국가대표 시각장애인 알파인스키 선수다. 미숙아 망막증으로 왼쪽 눈의 시력을 잃은 그는 이화여대 동양화과를 졸업한 미술학도이기도 하다.

시각 장애인으로서 균형 감각을 잘 유지하기 위해 부모님의 권유로 스키를 타기 시작한 양 선수. 그렇다고 하더라도 스키는 시각장애인이 도전하기에 부적합한 종목이다. 스키장이 대부분 해발고도가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선수들의 안압에 영향을 주고, 흰 눈빛이 반사되는 것도 선수들에겐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양 선수의 아버지는 “어릴 때도 엄마의 도움을 받으면서 곧잘 슬로프에서 내려왔다. 그래도 스키선수를 하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본인의 의지가 강했지만, 이렇게 선수 생활을 전문적으로 하게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양 선수는 2014년 소치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여자 시각스키 대회전 부문에서 1, 2차 시기 합계 3분 5초 90으로 아쉽게 4위를 기록했으나, 이 성적은 알파인 스키 대회전 경기에 출전한 우리나라 선수 중 최고 기록이다.

“전 눈이 나쁘니까 운전도 못하고, 스피드를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거든요. 그런데 스키를 타면 오직 그 속도 안에서 아무 생각 안하고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그림 말고도 진짜 잘 하는 걸 찾고 싶었지만, 선수 제안 받았을 때는 고민도 많이 했어요.”
기사 이미지
양 선수의 옆에는 늘 가이드러너 고운소리 선수가 있다. 국가대표 상비군, 동계유니버시아드 국가대표 선수였던 고 선수. 대학생이던 그는 시각장애인 선수 가이드 권유를 받으면서 가이드러너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소속으로 지난해 8월부터 양 선수와 함께 호흡을 맞춰오고 있다.

“하나, 둘” “업, 다운” “턱! 스탑!”

앞을 치고 나가는 고운소리 선수, 그리고 바로 뒤이어 활강하는 양재림 선수. 시속 100km에 가까운 속도로 달리는 두 사람은 블루투스 기기에 의지해서 소통한다. 30개가 넘는 기문을 무사히 통과해서 내려와야 한다. 경기 중에는 둘만의 소통에 방해가 되지 않기 위해 미세한 잡음도 환호도 허락되지 않는다. 두 사람 간격이 많이 벌어져도 실격 요인이 된다. 끊임없이 가이드러너가 뒤를 돌아보면 상황을 확인한다. 국제 경기에서는 30개가 넘는 기문의 위치가 모두 조금씩 다르다. 선수들은 경기 1시간 전 미리 코스를 한 번 살펴보는 시간이 있는데, 그때 잠시 보고 경기 루트를 외우고 익혀야 한다.

"혼자 타면 고독한 싸움이지만, 함께 타면 아름다운 도전입니다."

동일한 기문을 두고, 턴 하는 시점 조차도 다르다. 하지만 동일종목의 일반인 스키선수 대비 20~30% 내외밖에 기록 차이가 나지 않는다. 두 사람은 지금은 1년에 300일 이상을 함께 한다.
기사 이미지
양재림 “스키 탈 때만 만나선 안돼요. 일단 친해지고 서로를 알고 눈빛만 봐도 무슨 생각하는지 알도록 가까워져야 하니까요. 시즌 아닐 때도 자주 만나고 시즌 중에는 스키도 같이 타고 방도 같이 쓰고 거의 24시간 붙어있습니다. 서로를 가족 이상으로 알 정도로 친해지는 게 중요해요.”

고운소리 “언니(양 선수)가 힘들고, 즐겁고 이런걸 잘 얘기해요. 그러면서 공감하고 소통을 많이 하는 것 같아요. 언니는 정말 가족같은 사람 입니다. 그만큼 나를 잘 알고 있으니까요. 우리 둘만의 신뢰관계나 둘의 존재 자체가 ‘연결’인 것 같아요.”

선수랑 가이드러너간에 신뢰가 없으면 선수는 모든 위험에 노출된다. 넘어졌는데 가이드가 모르고 있다거나 사고가 생길 수 있다. 두 사람 사이에 신뢰가 쌓여야 하는 이유다.
기사 이미지
두 사람은 “함께 스키를 타는 게 혼자 타는 것보다 더 힘들지 않다”고 설명한다.

고운소리 가이드러너 선수 
“처음에 다들 ‘혼자 타도 힘든데 둘이면 훨씬 더 힘들거다’라고 걱정해주시더라고요. 그런데 혼자 타면 ‘고독한 싸움’이었는데, 둘이 타면 오히려 덜 긴장돼요. 제가 책임감을 많이 느껴야 하긴 하지만 즐겁기도 하고요. 언니는 의지력과 정신력이 정말 강해요. 경기를 할 때면 오히려 제가 압도당해요.”

그러나 시각장애인 스키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부족한 게 현실이다. 그러나 이들에게도 목표와 꿈이 있다. 양 선수는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다시 맘을 다잡았다”고, 고 선수 역시 “지금 현재 목표는 올림픽 메달”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