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넘버 7' 손흥민…카타르전 등번호, 10번은 누구?

기사 이미지

[사진 대한축구협회]

7번 손흥민(토트넘), 16번 기성용(스완지시티). 카타르와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3차전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에서 기억해야 할 번호다.

한국은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3차전(JTBC·JTBC3 FOX SPORTS 생중계)을 치른다. 1승1무(승점 4)로 A조 3위에 오른 한국과 2전 전패에 그친 카타르 모두 승리가 절실한 경기다.

경기에 앞서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5일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카타르와 3차전, 이란과 4차전(11일·이란 테헤란)에 나설 23명 대표팀 선수들의 등번호를 발표했다.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은 기존처럼 7번을 달고 뛴다. 또 대표팀 주장 기성용이 16번, 이청용(크리스탈팰리스)이 17번,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13번을 배정받아 평소와 다르지 않았다.

반면 일부 변화도 있었다. 지난달 초 중국과 1차전·시리아와 2차전 때 10번을 달았던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은 11번으로 번호가 바뀌었다. 대신 등번호 10번은 측면 공격수 남태희(레퀴야)가 차지했다. 또다른 공격수 석현준(트라브존스포르)은 9번, 김신욱(전북 현대)은 18번을 달고 카타르전에 나선다. 골키퍼 중에선 권순태(전북 현대)가 1번,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21번, 김승규(빗셀 고베)가 23번을 받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