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의훈련 아닌 탈선 사고?…인천지하철 2호선 사고 은폐 의혹

 
인천교통공사가 지난 8월 발생한 인천도시철도 2호선 탈선사고를 모의훈련으로 조작하고 국토교통부와 인천시에 허위보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교통공사는 즉각 감사에 착수했다.

6일 인천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8월 7일 오후 9시30분쯤 2호선 운연역 차량기지 선로에서 전동차가 탈선했다. 정비를 마친 차량을 기관사의 수동운전으로 선로로 옮기는 과정에서 갑자기 선로가 변경돼 전동차의 뒷바퀴가 탈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열차 안에는 사람이 타고있지 않아 인명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지난 7월 30일 2호선 개통 이후 9건의 크고 작은 사고가 나던 상황에서 탈선까지 되자 교통공사는 이를 "모의훈련"으로 둔갑시켰다.

탈선 사고 다음날 인천교통공사는 브리핑을 열고 "실제상황을 대비해 역량을 키우기 위해 예고 없이 치른 불시 훈련"이라며 "실전처럼 대응하기 위해 극소수 간부들만 훈련 상황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현실성을 높이기 위해 훈련 대상 전동차를 일정 간격으로 틀어놓아 탈선한 것처럼 꾸며놨다"고도 했다.

인천교통공사는 탈선사고가 아니라 모의훈련이었다는 내용으로 훈련결과보고서를 작성해 국토교통부와 인천시에도 허위 보고를 했다.

그러나 언론을 통해 당시 탈선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거짓말이 들통났다. 21초 분량의 이 영상에는 수동으로 운행하던 전동차가 후미에 불꽃을 내며 선로에서 벗어나는 장면이 담겼다. 당시 탈선 사고로 열차에 상처가 생기는 등 피해도 입었다. 교통공사는 해당 전동차를 수리해 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교통공사 측은 "개통 초기에 각종 사고가 잇따른 상황에서 탈선사고까지 알려지면 큰 혼란이 생길 것 같아서 그랬다"고 밝혔다.

조신구 인천교통공사 기술본부장은 "차량을 수동으로 운전하는 과정에서 탈선이 발생했는데 직원들이 금방 복구할 수 있는 경미한 문제인데다 인명피해나 열차운영에 지장이 생기는 등 피해도 없는 상태여서 불시 훈련으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천교통공사가 직속 상부기관과 언론까지 속이는 조작극을 벌인 것은 공공기관으로서 도덕성에 치명상을 자초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인천교통공사는 인천시의 질책이 있자 이날 오전 뒤늦게 감사에 착수했다. 인천시도 엄격한 감사를 주문했다.

이중호 인천교통공사 사장은 "열차가 선로 안으로 다 들어서기 전에 관제실에서 선로를 조작하면서 사고가 났다"며 "이번 사안을 철저하게 조사해 문제된 부분에 대한 책임을 묻고 재발하지 않게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