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융위, 사무관 성폭행 사건 은폐 축소 시도"

기사 이미지
산하 금융기관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금융위원회 소속 5급 사무관 사건과 관련해 금융위가 조직적으로 축소·은폐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해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금융위가 조직의 명예와 이미지 훼손을 우려해 경찰을 상대로 조용한 사건처리를 요청하는 등 사건을 무마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또 "금융위가 '가해자와 피해자는 연인 관계였다'라는 상식 밖의 언론대응을 해서 2차 피해를 야기했다"고 비판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4월 25일 금융기관 남자 과장과 피해자인 여직원이 금융위 소속 사무관과 저녁 식사를 한 뒤 이어진 2차 자리(노래방)에서 남자 과장이 자리를 뜨자 성폭행이 발생한 사건이다. 김 의원은 "이번 사건은 그간 금융권에서 관행적으로 이어져온 젊은 여성 직원을 동석시키는 전형적인 구태 접대문화에서 발생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금융위원회는 자료를 내고 "7월에 수사 개시 통보를 받고 감사담당관과 담당과장이 사건 경위를 듣기 위해 경찰서를 방문했지만 사건 무마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문의해온 언론사 기자들에게 두 당사자 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는 점을 전제로 '서로 호감을 가지고 있었다'는 가해자의 주장을 전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융위는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해당 사무관의 징계를 의뢰할 방침이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