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임형 ISA 수익률보니…메리츠종금·미래에셋대우 활짝 웃었다

기사 이미지
전체 181개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상품의 최근 3개월 수익률(8월 31일 기준)을 살펴보니 평균 수익률은 1.31%인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사(1.40%)가 은행(1.11%)을 앞섰다. 172개는 플러스, 9개 상품은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금융투자협회는 6일 증권·은행 등 금융회사별 일임형 ISA 상품별 수익률을 공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일부 금융회사가 공시한 수익률에 오류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 뒤 첫 후속조치다. 이번엔 수익률의 정확성을 위해 KG제로인과 한국펀드평가 등 외부기관의 검증을 거쳤다.

ISA는 대개 위험도에 따라 모델포트폴리오(MP)가 달라지는데 위험도가 큰 상품일수록 수익률이 좋았다. 3개월 수익률은 초고위험(1.84%), 고위험(1.81%), 중위험(1.14%), 저위험(0.95%), 초저위험(0.53%) 순이었다. 다만 위험도가 낮은 MP일수록 수익률 편차는 작았다.

수익률 상위 10위 중 9개가 증권사 상품이다.

특히 메리츠종금증권의 성적이 좋았다. ‘메리츠 ISA 고수익지향형B’가 5.98%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나타냈다. 국내외 혼합형 펀드와 해외 주식형 펀드에 각각 절반씩 자산을 배분한 상품으로 현재까진 출시 이후 수익률도 9.04%로 가장 높다. ‘HMC투자증권 수익추구형 B2(신흥국, 대안투자형)’와 ‘미래에셋대우 적극투자형 모델포트폴리오(B형-액티브)’가 각각 3개월
동안 5.59%, 4.53%의 수익률을 기록해 2, 3위였다. 은행 상품 중에는 우리은행의 ‘일임형 글로벌우량주 ISA (공격형)’가 3.08%로 유일하게 10위 내에 이름을 올렸다.

모든 상품을 통틀어서는 미래에셋대우가 2.66%로 수익률이 가장 높았다. 신한금융투자(2.35%)와 메리츠종금증권(1.89%)이 뒤를 이었다. 은행권에선 광주은행(1.86%)과 우리은행(1.39%)이 비교적 운용을 잘했다. 하나금융투자와 경남은행 등은 성적이 좋지 않았다.

자세한 공시 내용은 ISA 다모아(http://isa.kofia.or.kr/) 사이트를 참고하면 된다. 공시된 기대수익률은 수수료를 차감한 수치다. 가입 시기나 추가 납입 여부 등에 따라 동일 기간이라도 실제 계좌 수익률과 약간의 차이가 있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