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둠 속의 할배'가 무슨 영화? 한글날 기념 한글 영화 포스터들

기사 이미지

[사진 메가박스 홈페이지]

기사 이미지

[사진 메가박스 홈페이지]

기사 이미지

[사진 메가박스 홈페이지]

기사 이미지

[사진 메가박스 홈페이지]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가 오는 9일 한글날을 기념해 영화 포스터 제목과 내용을 한글로 바꾸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펼치고 있다.

6일 메가박스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우선 메가박스부터 우리말 ‘거대상자’로 바꿔놨다.

현재 상영중인 영화를 소개하는 코너에서는 익숙한 듯 낯선 포스터들을 볼 수 있다.

영화 '아수라(Asura)'는 '싸우기 좋아하는 나쁜 녀석들',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는 '브리짓 존스의 아기'로 바뀌어 있다. 원래 아수라는 산스크리트어로 인도 신화에 나오는 악(惡)신의 일종을 뜻한다.

팀 버튼의 영화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은 '시공간을 왔다갔다하며 싸우는 팀버튼의 마법같은 공상 영화'로, ‘맨 인더 다크’는 ‘어둠 속의 할배’로, ‘바스티유 데이’는 ‘쉴 새 없는 뜀박질 대작, 불란서 대혼란의 날’로 바꿨다. 불란서는 프랑스의 한자를 그대로 읽은 음역어다.

메가박스는 12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한글 맞춤법이 정확하게 표기된 영화 속 명대사를 찾는 ‘바른 한글 과거시험 이벤트’도 진행한다. 우리말로 변경된 영화 포스터와 함께 문제가 제시되며 응시만해도 영화 2000원 할인권을 지급한다. 이벤트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선발된 100명에게는 영화 관람권을 제공한다.

또 12일까지는 한글이 쓰여진 옷을 입고 영화관에 가도 현장에서 20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권상봉 메가박스 마케팅팀장은 “메가박스를 찾는 많은 관객들과 한글날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고자 누구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