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시리 개발자들이 만든 AI 개발사 '비브' 인수

삼성전자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인공지능(AI) 플랫폼 개발 기업 비브 랩스(VIV Labs)를 인수한다고 6일 밝혔다. 비브는 애플의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시리(Siri)를 만든 핵심 개발자들이 독립해 만든 회사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비브는 한층 진화한 개방형 서비스 생태계 조성에 필요한 자연어 인식과 머신 러닝 기능, 전략적 파트너십을 보유했다"며 "삼성전자의 모든 기기와 서비스를 통합하는 생태계 조성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인수 배경을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S보이스 등 기존 서비스를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다양한 첨단 기기의 플랫폼에 인공지능을 활용하고 확장한다는 삼성전자의 '폰 플러스' 전략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비브의 인공지능 플랫폼은 외부 서비스 제공자들이 자유롭게 참여해 각자 서비스를 자연어 기반의 AI 인터페이스에 연결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AI 기술이 없어도 자신의 서비스를 비브의 플랫폼에 연결할 수 있다. 비브에 연결된 서비스들은 사용자 의도를 분석해 유기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더 많은 사용자들이 서비스를 쓸수록 플랫폼이 진화해 더욱 개인화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비브는 앞으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와 긴밀히 협업하면서 현재의 경영진에 의해 독자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비브의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다그 키틀로스는 "소비자들이 어떤 기기를 사용하든 쉽고 빠르게 원하는 바를 얻게 하는 것이 우리가 추구하는 미래"라며 "삼성전자가 만든 다양한 기기들의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에 단일화된 인터페이스를 전달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