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으로 멈췄던 동해남부선 운행 재개


태풍 ‘차바’ 영향으로 선로가 침수됐던 동해남부선 경주~부전구간 열차 운행이 재개됐다.

6일 코레일에 따르면 태풍으로 단전과 선로 침수, 토사유입 피해가 발생한 경부선과 경전선, 동해남부선 등에서 밤샘 작업을 벌여 이날 낮 12시를 기해 복구를 모두 마치 정상운행을 시작했다. 첫 열차는 오전 11시52분 부전역을 출발해 오후 2시54분 동대구에 도착하는 무궁화호(1780호) 열차다.

코레일은 굴삭기 8대, 덤프트럭 47대, 궤도보수 장비 14대 등 장비 69대와 인력 211명, 자갈 1600㎥가량을 투입했지만 침수구간이 넓고 강한 바람까지 불어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동해남부선 경주~부전구간은 선로 아래 지반이 완전히 유실된 곳이 많아 복구 시간이 오래 걸렸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