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고발당한 정세균 국회의장 사건… 공안 2부 배당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안을 처리하다 직권남용 등으로 고발당한 정세균 국회의장 사건을 검찰이 6일 공안부에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정 의장이 직권남용, 허위공문서작성,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한 사건을 공안2부(부장 이성규)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4일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은 국회 본회의에서 김 장관 해임건의안을 단독으로 통과시켰다. 이에 새누리당은 "정 의장이 해임건의안을 날치기 처리해 국회를 뒤흔들었다"고 반발하며 정 의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새누리당은 "김 장관 해임건의안을 가결한 정 의장 행위가 국회의장으로서의 직권을 남용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새누리당은 또 국회법이 규정한 의안 심의·표결권한 등을 침해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도 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