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국정원에 부동산 업무, 복덕방 노릇 또 시키려 하냐"

기사 이미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대통령 사저 논란과 관련해 “왜 국정원에 부동산 업무, 복덕방 노릇을 또 시키려고 하느냐”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제가 이야기하는 것은 안보위기를 주장하면서 대북업무에 전념해야 할 국정원에게 대북 업무를 독려해야지 왜 부동산 복덕방 노릇을 하라고 하느냐 이것을 지적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박 위원장은 4일 국회 법사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고리 권력 중 한 명인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국정원 외근 요원에게 지시해 박 대통령의 사저를 준비해 왔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퇴임 후 삼성동 사저로 되돌아가기로 하고 관련 법에 따라 현재 경호실과 국정원 등 유관 기관 간에 보안ㆍ경호 등 안전상의 문제점에 대해 협의가 진행 중에 있다”며 “이재만 총무비서관이 국정원에 지시해 사저를 준비하고 있었다는 박지원 의원의 주장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사저는 퇴임하는 대통령이 반드시 준비하게 돼 있다”며 “금년 예산 49억5000만원이 청와대에 이미 확보돼있고 내년도 예산 18억여원을 국회에 요구하고 있다. 역대 대통령보다 가장 많은 67억 6700만원을 사실상 예산확보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사저 준비가) 아니라는 것이다. 정쟁으로 삼지 말라는 것, 저에게 입을 다물라는 것이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국정원으로부터 담당자가 외근부서에서 내근부서로 옮겼고, 국정원은 손 뗐다고 연락이 왔다”며 “그런데 아니라고 하면 제가 그 간부의 명단을 공개해야 하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듭 말하지만 국정원이 이명박 대통령때 내곡동사저에 개입해 제가 원내대표 시절 특검으로 끌고가 처벌받았지 않았나”라며 “경호실장이 처벌을 받았다. 정당한 업무를 합법적으로 하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청와대 “박 대통령, 퇴임 뒤 삼성동 사저로 돌아갈 것”

박 위원장은 미르ㆍ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서는 “박근혜 정부는 오목을 두면서 바둑을 두고 있다고 주장하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미르와 K 스포츠 재단 같은 수사를 특수부도 아닌 중앙지검 형사 8부에 배당했다. 형사8부는 경찰의 소송업무를 담당하는 곳”이라며 “우리는 또 한 번 특검을 준비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