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아기 안았는데 돈 내라고?…美병원 황당 요금 청구 논란


미국에서 “신생아를 안은 아빠에게 병원이 요금을 부과했다”는 논란이 일자 병원이 해명하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이번 논란은 최근 아빠가 된 라이언 그래슬리가 인터넷 사이트 레딧(Reddit)에 한 장의 병원 청구서를 올리면서 촉발됐다. 그의 아내가 출산한 미국 유타주 프로보 유타밸리 종합병원의 청구서엔 갓 출산한 아기와 ‘직접 접촉한(skin to skin) 요금’이 39.35 달러가 청구돼 있었던 것. 그래슬리는 이 사진을 “나는 갓 태어난 아들을 안아봤다는 이유로 이 돈을 내야 했다”라고 설명을 썼다.

그의 글엔 순식간에 1만 건이 넘는 댓글이 붙었다. 황당한 병원 청구서와 관련한 경험담 등이 올라왔다. 그래슬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은 충격과 분노를 공유하는 걸 좋아하는데, 오늘은 내 글이 그 대상이 됐다”라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병원은 해당 항목이 ‘아들을 안은 요금’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재닛 프랭크 병원 대변인은 “이 추가 요금은 해당 병동의 산모들을 위한 추가 간호사 배치에 대한 요금이다. 부모가 자기 아기를 안아보는데 요금을 부과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라고 해명했다. 그래슬리 역시 이런 병원의 해명을 받아들이면서 “배상을 요구하려는 게 아니라 재미로 올린 것”이라며 “이 병원 의료진의 치료와 간호에 만족한다”라고 말했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