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씨 증인 채택 문제 놓고 여야 대립…국감 정회 소동

기사 이미지

6일 열린 교문위 국정감사장의 새누리당 의원석이 또 다시 텅 비어있다. 이 자리에서는 최순실씨 등의 증인 채택을 둘러싸고 여야 공방이 이어지며 새누리당 의원들이 자리를 떠나는 소동이 벌어졌다. [뉴시스]


6일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가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증인으로 최순실씨와 차은택 감독을 채택하는 문제를 둘러싸고 여야가 대립하며 정회 소동을 벌였다.

야당은 오는 13일 문화체육관광부 감사 관련 증인으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최순실씨와 차은택 감독 두 명은 반드시 일반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야당의 요구를 '정치 공세'로 규정하고 안건조정 절차를 신청하며 반발했다. 안건조정위가 구성되면 90일 동안 해당 안건의 심사가 보류되기 때문에 사실상 국감 기간 내에 해당 안건을 처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국민의당 소속 유성엽 위원장은 이날 오전 "미룰 수 있는 시한이 없기 때문에 오늘이라도 표결에 부쳐서 증인채택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간사도 "최순실 게이트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있는 힘을 다 했지만 문체부를 비롯한 부처들은 모르쇠 답변으로 일관한다"며 최씨와 차 감독에 대한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

반면 염동열 새누리당 간사는 "미르·K스포츠재단 문제는 오늘부터 검찰 조사를 받고 있기 때문에 증인 채택 협의 과정에서 반대한 것"이라며 "국회법 절차에 따라 하자"고 야당의 증인 채택 요구를 거부했다. 또 "일단 교육감들이 자리했으니 국감은 진행하자"며 "증인에 대해선 간사 간 협의를 계속 하고, 진전이 없으면 국회법에 따라 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유 위원장이 감사 중지를 선언하고 일반증인 출석 요구의 건 상정을 위해 교문위 전체회의를 개회하자, 새누리당 의원들은 자리를 박차고 나가며 거세게 항의했다. 염 간사는 위원장석으로 나와 이의를 제기했으며, 이 과정에서 여야 간 고성과 반말이 오가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결국 유 위원장은 "새누리당에서 지도부와 협의가 필요하다고 했다"며 증인 채택과 관련해서는 정회를 선포한 채 교육청에 대한 국감을 시작했고, 여당 의원들은 다시 감사장으로 돌아와 국감에 참여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