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려진 신생아 찾아 병원 데려다 준 유기견

기사 이미지

[ 사진 Save the Democracy 페이스북 ]

쓰레기통에서 신생아를 발견해 병원으로 데려간 유기견의 이야기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들은 지난해 1월 신생아를 물고 있는 유기견의 사진을 공개했다. 아기는 탯줄도 잘리지 않은 정말 갓 태어난 모습이다.

사진을 공개한 이에 따르면 이 모습은 브라질의 한 거리에서 포착됐다. 당시 유기견은 먹을 것을 찾아 쓰레기통을 뒤지고 있었다. 그러던 중 울고 있는 신생아를 발견한 것이다.

신생아를 본 유기견은 갑자기 아이를 입에 물었다. 믿기 힘든 일이지만 유기견이 향한 곳은 지역 병원이었다. 유기견은 죽어가는 아기를 위해 본능적으로 자기가 향해야 할 곳을 직감한 것으로 보인다.

병원에 도착한 아기는 치료를 받았고,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