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빅토르 최 아버지가 보여준 빅토르의 어린 시절


부모 마음은 다 같은 것 같습니다. 아들이 아무리 유명해지고 대단해도 엄아 아빠의 눈에는 어린 시절 귀엽게 뛰어놀던 모습을 잊을 수 없죠.
기사 이미지
러시아 '록 음악의 전설' 빅토르 최(1962~1990)의 아버지 로베르트 막시모비치 최(78세)가 몆 장의 사진을 보여줬습니다. 빅토르의 어린 시절이 담겼습니다. 귀엽고 똘망똘망한 이 모습 어디에 그 폭발할 듯한 로커의 스피릿이 담겨 있을까요. 엄마 무릎에 이쁘게 앉아 있는 사진도 보이네요.
기사 이미지
엄마와 아빠는 어린 시절 빅토르가 그림을 잘 그려 장차 화가가 될 줄 알았답니다. 빅토르가 입학해 다녔던 세로브 미술학교는 아주 유명하고 들어가기 어려운 학교인데 빅토르는 아주 쉽게 입학했다고 하네요. 빅토르가 미술은 안하고 음악에 빠져 지내다 급기야 학교까지 그만뒀을 떼 부모의 마음이 어땠을까요. 빅토르가 1982년 그룹 키노(KIN)를 결성하며 본격 록커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할 때도 부모는 그저 취미로 하는 줄 알았다고 하는데, 오늘 아버지 로베르트의 마음은 아들이 그저 자랑스러운 것 같습니다. 빅토르가 어렸을 때 기타 코드 잡는 법을 가르쳐줬다는 말도 들려주었습니다.
기사 이미지
빅토르의 아버지는 5일 열린 '한·러 빅토르 최 기념사업회' 창립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이 기념사업회는 앞으로 빅토르 최의 음악세계를 재조명하고 세계에 알리면서 한국과 러시아의 관계를 돈독히 하는 일을 해갈 예정이라고 하네요. 까레이스키(고려인) 후예인 빅토르 최가 한국과 러시아 사이 문화 교류의 가교로 다시 태어나는 셈입니다.
기사 이미지
로베르트 최는 이날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행사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희 아들 빅토르 최가 살아있다면 이 자리에 함께 섰을 것입니다. 한·러 양국민은 물론 세계의 모든 나라에서 저희 아들 빅토르 최의 음악과 노래가 더욱 사랑받기를 바랍니다. 빅토르 최 기념사업회의 모든 일들을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관련 기사
 
기사 이미지
빅토르의 엄마 발렌티나 구세바는 우크라이나 출신인데 안타깝게도 2009년 타계에 이번 행사에 함께하지는 못했습니다. 체육교사였던 엄마와 다정하게 찍은 빅토르의 모습이 그나마 아쉬움을 달래줍니다.

배영대 문화선임기자 balanc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