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가수 정준영, 성관계 몰카 무혐의 처분

기사 이미지


여자친구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수사를 받은 가수 정준영(27)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했다.

서울동부지검은 6일 “정준영에 대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사건을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동부지검은 지난달 24일 성동경찰서로부터 정준영 관련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받은 바 있다.

검찰은 “촬영 전후 상황에 대한 고소인의 진술, 태도 등에 비추어 피의자가 고소인의 의사에 명백히 반하여 특정 신체부위를 촬영하였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정준영은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자신의 휴대전화를 검찰에 제출한 바 있다. 문제의 동영상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을 입증하기 위해서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의 휴대폰에 대한 모바일 분석 결과를 통해 피의자가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고소인의 신체 부위를 촬영하였는지 여부에 대한 동영상이나 사진 등을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정준영은 지난달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올 2월 전 여자친구와 사귀던 시기에 상호 인지하에 장난 삼아 촬영했지만, 바로 삭제했다”고 말했다. 전 여자친구 A씨도 “2초 분량의 영상이며 성관계 동영상이 아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정준영은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tvN ‘집밥백선생’ 등 출연 프로그램에서 모두 하차했다.
 
정준영 측 관계자는 “검찰 공보실로부터 무혐의 결과를 통보 받았다. 혐의가 없다고 밝혀져 다행이지만 방송 출연대신 당분간 자숙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