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런던이 독일 레버쿠젠보다 좋다…음식만 빼고”

기사 이미지

한국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24ㆍ토트넘홋스퍼)이 영국 생활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6일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카타르전을 앞두고 최근 진행한 아시아축구연맹(AFC)과 인터뷰 자리에서다.

지난 5일 손흥민은 AFC 홈페이지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런던에서의 생활과 친한 동료들을 소개하는 등 일상생활에 관해 이야기했다.

손흥민은 런던에서의 생활을 묻는 말에 “런던은 세계 최고의 도시”라며 “(독일에서 지냈던) 레버쿠젠은 작은 도시다. 게다가 제약 업체 ‘바이엘’의 큰 공장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 가족과 내 삶을 위해 런던에서 지내는 것이 더 나은 것 같다”라며 “런던은 매우 편안하다”라고 말했다.

물론 아쉬운 점도 있다. 그는 “런던의 음식은 약간 별로다”라고 덧붙였다.

팀 내 친한 동료를 묻는 말엔 몇몇 선수들의 이름을 나열했다. 손흥민은 “오스트리아에서 온 케빈 비머, 델레 알리, 에릭 다이어, 빅터 완야마와 친하다”며 “우리 팀엔 좋은 선수들이 많다. 좋은 친구도 많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카타르전에 출격한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