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직업' 1위는 소방관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직업은 '소방관'이다. 반면 가장 존경받지 못하는 직업은 국회의원으로 나타났다.

인하대 사범대학 김흥규 명예교수와 인하대 학생생활연구소 이상란 박사는 '한국인의 직업관'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4년부터 약 2년에 걸쳐 수도권에 사는 고교생과 대학 재학생, 일반 성인 124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는 총 44개 직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조사는 44개 직업에 대해 5개 부문(신뢰성·존경도·국가사회적 공헌도·청렴도·준법성)에서 점수(10점 만점)를 주는 방식이다.

그 결과 가장 존경받는 직업은 '소방관'으로 평균 8.41점, 꼴찌는 국회의원으로 4.17점의 점수를 기록했다.
 
2위는 평균 7.45점을 받은 환경미화원이 올랐고, 의사와 교사, 교수가 그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소방관이 재난 현장에서 보여주는 헌신이 큰 영향을 준 듯하다"고 말했다. 또 국회의원에 대해서는 “정치와 국회가 제구실을 하지 못한다는 국민적 분노가 커지면서 국민들은 ‘고비용 저효율’의 상징처럼 느끼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 조사는 1996, 2001, 2009년에 이은 네 번째 조사로 2001년과 2009년 조사 때도 소방관이 '가장 존경받는 직업' 1위에 선정됐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