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2시간 대수술 끝내고 바닥에 쓰러진 의사들

기사 이미지

[ 사진 Your posts ]


32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마친 뒤 바닥에 쓰러져 휴식을 취하는 의사들의 모습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유어 포스츠에 바닥에 쓰러져 휴식을 취하는 의사들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들은 32시간동안 수술을 집도한 뒤 힘이 빠져 바닥에 쓰러졌다.
 
▶추천기사 [단독] 고교 학생부 조작 오류 더 있었다...적발 건수 '깜짝'

사진은 중국 한 지역에서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속 의사들은 뇌종양으로 목숨이 위태로운 환자를 위해 수술을 집도했다. 수술은 무려 32시간동안 지속됐다. 수술에는 전문의 3명이 들어갔고, 수술 중엔 단 2번의 휴식만이 있었다.

수술 전문의 첸 지안핑은 "의사로서 당연한 일이었다. 다행히 수술이 잘 되어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수술 후 환자의 상태는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최선을 다하는 의사의 모습이 감동적이다"며 찬사를 보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