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친구의 잔소리, '남친' 건강에 도움된다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이제 남성들은 아내 혹은 여자친구의 잔소리를 고마워해야 할 것 같다. 건강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지난 5월 미국 미시간주립대(Michigan State University) 연구진은 당뇨에 걸린 남편들이 아내의 잔소리를 들으며 생활할 경우 당뇨의 발병을 줄이고, 당뇨에 걸렸더라고 성공적인 치료를 돕는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57~85세 연령대의 결혼 한지 5년 이상 된 부부 1228명이었다. 이 연구는 결혼생활의 만족도와 당뇨병의 관계, 또한 이에 따른 남녀 차이점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다.

연구를 진행한 후이 리우(hui Liu) 사회학 교수는 "잔소리를 많이 듣는 남성의 경우 결혼 생활을 하면서 당뇨병의 진행이 낮아지는 놀라운 결과를 얻었다"며 "남성들은 '잔소리'를 일종의 '보살핌'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남편을 성가시게 하는 부인의 잔소리와 통제가 역설적으로 신체적 건강에는 도움을 준다는 것이다.

실제로 남성의 경우 결혼 생활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할수록 당뇨 발병 위험이 낮아지고 당뇨병에 대한 관리도 더욱 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후이 교수는 "여성은 남성과 반대의 결과가 나타났다"면서 "이는 여성이 남성보다 훨씬 더 부부관계 만족도에 민감하기 때문으로, 여성은 감정이 메마르면 건강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