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근 5년간 증권보고서 매도의견 2.2%…지난해 2.5%

지난해 2만9799건의 증권사보고서 의견 중 매도의견은 단지 2.5%에 불과한 752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찬대 의원(더민주)에게 금융감독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매도의견은 전체 의견 중 2.2%에 불과했고, 매수 의견은 84.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2012년 매도 건수는 524건, 2013년 649건, 2014년 600건 2015년 752건이었다. 올해 8월까지는 552건에 불과했다.

이에 반해 매수의견은 2012년 2만6189건, 2013년 2만4344건, 2014년 2만4626건, 2015년 2만4815건에 달했다. 올해 8월까지 매수의견도 1만8325건으로 달해 매도의견 대비 30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매도의견이 ‘0’건인 업체도 많았다. 2012년에는 전체 업체 46곳 중 29건이 매도의견이 ‘0’건 이었다. 2013년도에는 27건, 2014년도에는 25건, 2015년도에는 19건으로 전체 업체 대비 42.2%에 달했으며, 올해 8월까지도 전체 업체중 47.7%인 21곳의 업체에 달했다.

문제는 한미약품과 같은 급작스러운 사태가 발생시켰을 경우, 그 피해를 고스란히 개인투자자에게 돌아간다는 것이다. 이번 한미약품 발생 직후 증권사들은 한미약품 목표주 가격을 하향조정했다. 현대증권은 122만원에서 71만원으로 51만원 41.8%가량 낮췄고, 유진투자증권은 109만원에서 74만원으로, 대신증권은 100만원에서 70만원 등으로 급히 낮췄다.

박찬대 국회의원은 “증권사 보고서가 증권사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을 위해 쓰여야 하지만, 현재는 기업의 이익을 위해 악용되고 있다”라며 “증권사 보고서가 악용되고 상식밖에 피해가 계속 된다면, 이에 대해서 금융 당국이 관리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