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우올림픽 스타들 '동지에서 적으로'

리우올림픽에 출전했던 스포츠 스타들이 동료에서 경쟁자로 만나 고향의 명예를 걸고 승부를 겨룬다.

제97회 전국체육대회가 7일부터 13일까지 일주일간 아산시 등 충남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회에는 17개 시·도에서 출전한 고등부, 대학부, 일반부 소속 2만4811명의 선수단 참가해 45개 정식종목과 2개 시범종목에서 메달을 걸고 경쟁을 벌인다.

대회에는 지난 8월 열린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이 지역의 명예 걸고 대거 참가한다. 양궁에서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을 석권한 구본찬·김우진·이승윤(남자부), 장혜진·기보배·최미선(여자부) 등을 비롯해 사격 진종오·김종현, 태권도 김소희·오혜리·김태훈·이대훈, 펜싱 박상영·김정환 등 올림픽 메달리스트 20명 출전한다. 한솥밥을 먹었던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서 적으로 만나게 된다. 대회에는 역도의 정보경과 곽동한, 레슬링 김현우, 배드민턴 정경은, 역도 윤진희 등도 나와 올림픽의 영광을 재현한다.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은 인천 대표로 출전한다.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은 7일 오후 6시 아산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폐회식은 13일 오후 6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아산=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