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혁재 사진전문기자의 뒷담화] 기승전 유승옥!

기사 이미지
“ ‘기승전 유승옥’이란 말을 들어봤습니까?”

취재기자가 지난 1월 유승옥의 인터뷰를 통보하며 내게 한 질문이다.

당연히 들어 본 말이었다.

당시 '모든 결론은 유승옥으로 통한다'고 할 만큼 그녀가 세간의 화제였다.
 
▶추천기사 "쉬고오라우" 건강 돌보던 간부 탈북에 김정은 울화통
 
기사 이미지

하필이면 그녀를 만나는 날, 기온이 영하 18도까지 떨어질 정도 추운 날이었다.

추운 만큼 그녀는 무릎까지 내려오는 트레이닝 복을 입고 있었다.

더구나 감기 기운이 심하다고 했다.
기사 이미지

인터뷰를 시작하기 전에 그녀에게 양해를 구했다.

“인터뷰 중에 자연스러운 얼굴 표정을 몇 장 찍어도 될까요?”

“그러세요”라고 답하며 그녀가 외투를 벗었다.

추운데다 감기 기운까지 있으니 구태여 외투를 벗지 않아도 된다고 만류했지만 그녀는 “괜찮다”며 그리했다.

말은 괜찮다고 했지만 추운 건 어쩔 수 없었는지 두 손을 한동안 맞잡은 채 인터뷰에 응했다.
기사 이미지

취재 기자의 첫 질문은 연극배우로서 데뷔 소감이었다.

그녀는 회당 5만원의 개런티를 받으며 연극에 출연하고 있었다.

“돈 보고 택한 거 아닙니다. 보여 지는 게 다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 줄 수 있는 기회자나요.”

“보여 지는 게 다가 아니다”라는 말에 그녀의 속내가 담겨있었다.

'보여 지는 것'으로 인해 아픔이 있다는 방증이었다.
 
기사 이미지

그녀의 어릴 적 꿈이 연기자였다고 했다.

외모 탓인지 중고생 때부터 심심치 않게 길거리 캐스팅이 됐다고 했다.

그런데 받은 명함을 집에 갖고 오면 부모가 찢어 버렸다고 했다.

“그때 많이 울었죠. 부모님이 엄했어요. 낮 1시에 나가면 3시에 들어오라고 하셨고 6시 이후엔 통행금지였을 정도였어요. 그러니 감히 연기자가 꿈이라고 말도 못 꺼냈습니다.“
기사 이미지

“공주대 생물산업공학부에 진학했고, 교생 실습 나갔는데 지금 소속사 대표님이 학교로 찾아왔습니다. 부모님 설득만 하면 하겠다고 했죠. 대표님이 부모님을 설득해 연예계 데뷔할 수 있었습니다.”

연예계 데뷔 이야기를 듣고 사진을 찍었다.

보여 지는 것을 넘어서겠다는 의지를 보여달라고 요청하며 선풍기를 틀었다.

감기 탓에 간혹 기침을 하면서도 꿋꿋이 바람을 이겨냈다.
기사 이미지

그녀가 콤플렉스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사실 허벅지가 콤플렉스였어요. 대학 때 청바지도 못 입을 정도였어요. 그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습니다. 대학 3학년 때는 허벅지 지방 흡입 수술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오디션만 보면 덩치가 크다며 살을 더 빼고 오라고 하더라구요.”

구태여 안 해도 될 이야기였다.

그런데 그녀는 “했는데 안 했다고 이야기할 수 없지 않냐”며 솔직하게 말했다.
기사 이미지

“운동으로 극복했습니다. 허벅지를 탓하지 말고, 다른 매력을 돋보이게 하자고 생각을 바꾸었습니다. 그때부터 식이요법과 운동에 열중했습니다. 하루 6시간씩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을 병행했어요. 사실 얇은 허벅지를 왜 안 갖고 싶겠어요. 지금 이 상태가 최선인 걸 압니다. 몸에 안 맞는 옷을 입으면 충격적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협찬받는 옷은 못 입습니다. 상의를 맞추면 하의가 안 맞고 하의를 맞추면 상의가 안 맞기 일쑤죠. 다 사야 합니다. 그런데도 이젠 이 콤플렉스가 장점이라 생각해요. 건강함에서 나오는 아름다움도 있잖아요. 계속 건강전도사 역할을 할 겁니다.”
기사 이미지

솔직해도 너무 솔직했다.

허벅지 콤플렉스, 지방흡입, 안 맞는 옷 이야기뿐만 아니었다.

섹슈얼한 이미지로 지나치게 인식되는 세간의 시선과 비판이 있음도 고백했다.

아울러 연기 초보라고도 스스로 밝혔다.

“지금은 비록 풋내기지만 훗날 배우 유승옥으로 평가받고 싶습니다”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지금 ‘보여 지는 게 다가 아니라는 것’을 훗날 스스로 증명하겠다는 의지였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shot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