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문학경기장이 초대형 ‘EDM 클럽’으로 변신한다

기사 이미지

[사진=인천광역시]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 축제인 '월드클럽돔(WORLD CLUB DOME, WCD)'가 인천에서 열린다.
 
5일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5일 WCD페스티벌을 주최하는 독일 사업자, 한국 측 독점 라이센스 소유 업체 등과 페스티벌 개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부터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열려 온 '월드클럽돔'은 유럽에서 가장 핫한 것은 물론 세계 최고의 EDM DJ 라인업으로 유명하다. 또한 ‘세상에서 가장 큰 클럽(The Biggest Club iin the World)을 슬로건으로 내세워 행사장 전체를 거대한 클럽으로 꾸미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월드클럽돔'이 내년 9월 22일~24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리게 된 것이다.
 
이번 행사는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열리는 EDM 행사로 '아시아 EDM 시상식'과 '아시아 뮤직 엑스포'도 진행될 예정이다.
 
인천시는 전국 각 지역의 팬들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전세 KTX 열차와 비행기, 크루즈 등을 편성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월드클럽돔'을 유치한 인천시는 외국 팬 4만명을 포함해 약 13만5000명의 방문객을 기대하고 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