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흥가에 숨어있다가…일부러 접촉사고 낸 20대들


음주운전 차량에 일부러 접촉사고를 낸 뒤 돈을 뜯어낸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상 공동공갈 등 혐의로 차모(24)씨와 백모(23)씨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4일부터 올해 6월12일까지 음주운전 차량만 골라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는 수법으로 총 4차례에 걸쳐 수리비 명목의 합의금과 보험금 120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부동산 중개업자인 차씨와 백씨는 경기 침체로 수입이 줄자 천안 지역의 유흥가에 숨어 있다가 음주운전 차량을 발견하면 뒤따라가 고의 사고를 낸 후 합의금을 요구했다.

차씨와 백씨는 한 번 시도한 수법이 먹히자 각각 자신의 고향인 인천과 서울로 상경한 뒤 중·고등학교 동창을 끌여들여 다시 범행했다.

하지만 100만원에 합의한 단순 추돌 사고를 경찰이 기록하는 과정에서 상대 측이 모두 음주 운전자였단 점을 수상히 여겨 경찰이 수사에 나서면서 꼬리가 잡혔고,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