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강력 허리케인 ‘매슈’ 상륙 앞둔 美 동남부 수십만명 대피


카리브해를 휩쓴 초강력 허리케인 ‘매슈’가 북상하면서 미국 동남부 지역에 비상이 걸렸다.

미국 플로리다ㆍ조지아ㆍ노스캐롤라이나ㆍ사우스캐롤라이나 등 4개 주는 매슈의 상륙을 앞두고 해안가를 포함한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매슈가 가장 먼저상륙하는 플로리다주와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5일(현지시간) 수십만 명이 본격적인 대피 길에 나섰다.

기상 당국의 예보에 따르면 매슈는 6일 오후 늦게 플로리다 주에 상륙한다.

5일 플로리다주 방문을 취소하고 연방 재난관리청(FEMA)을 찾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해당 지역 모든 주민들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대피 권고를 들은 주민들은 반드시 빠져 나오라”고 했다.

그러면서 “파괴된 가옥이나 건물은 보국할 수 있지만 목숨을 잃으면 이를 되살릴 순 없다”면서 “매우 심각한 허리케인이라는 점을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아이티를 거쳐 4일 쿠바에 상륙한 매슈는 4급에서 3급으로 세력이 약해졌다.

하지만 중심 풍속은 시속 193km에 달하며 폭우도 동반해 매슈가 할퀴고 간 지역의 인명과 재산 피해는 늘어날 전망이다.

매슈가 강타한 도미니카공화국과 아이티에선 최소 10명이 사망했고 홍수와 정전 사태가 잇따랐다.

기상 전문가들은 매슈가 6일 오후 늦게 미국 본토에 상륙해 8일쯤 동남부 지역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사이 세력을 4급 규모로 더 키울 전망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