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차바가 덮친 버스 속 진풍경

태풍 차바가 강타한 영남 지역에서는 운행 중인 버스가 수난을 당했다.
갑작스런 물폭탄에 버스 내부가 잠긴채 운행하는 장면이 속출했다.
기사 이미지

울산시의 한 시내버스에 물이 들이치자 승객이 발들 들고 앉아 있다.[사진=유투브 캡처]

 

승객들은 달리 피할 방도가 없어서 물에 잠긴 버스에 가만히 앉아있을 수 밖에 없었다.
 
 

시민들은 당황스럽고 황당한 상황을 찍어 유투브에 올렸다.
기사 이미지

부산 해운대의 시내버스로 방파재를 넘어온 파도가 들이치고 있다. [사진=유투브 캡처]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