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장 정밀한 인간 게놈 지도…한국인 연구팀이 완성했다

한국인 연구팀이 기존의 인간 표준 유전체(게놈·인간의 모든 유전 정보)에 있던 190개의 공백 중 105개(55%)를 밝히면서 세계에서 가장 정확한 유전체 해독 결과를 내놓았다. 특히 한국인 유전체 서열을 거의 완벽하게 분석했다. 한국인의 체질에 맞는 신약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유전연구소·마크로젠 공동
기존 연구 해독 못한 공백 55% 메워
네이처 “첫 아시아인 표준 유전체”

서울대 의대 유전체의학연구소와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은 한국인 유전체를 대상으로 기술적으로 최고 정밀도를 갖춘 아시아인 표준 유전체를 구축했다고 6일 밝혔다. 사람의 유전체 정보는 2000년 ‘인간 게놈 프로젝트(HGP)’로 첫 해독 결과가 나왔지만 그 후에도 기술적 한계로 일부 읽지 못한 ‘공백’이 남아 있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의 인터넷판에 ‘특집 논문’으로 6일 게재됐다. 오프라인 네이처에는 13일 실릴 예정이다.

네이처는 전 세계 언론에 보도자료를 내고 이례적인 호평을 했다. “이번에 발표된 한국인 표준 유전체는 현존하는 유전체 중 가장 완벽한(most contiguous) 표준 유전체이며 동시에 인종 특이적인 최초의 표준 유전체”라며 “아시아인 표준 유전체로 미래 정밀의학에 사용할 수 있는 의학용 표준 유전체”라고 평가했다.
기사 이미지

서정선

기존의 인간 표준 유전체 ‘GRCh38’(Genome Reference Consortium human build 38)은 백인을 중심으로 흑인 일부의 유전체를 반영한 것이다. 이 때문에 아시아인의 유전체를 분석하는 데 상당한 문제가 있었다. 이번 연구 결과 밝혀낸 아시아 표준 유전체는 GRCh38과 비교해 약 1만8000개의 구간에서 현격한 구조적 차이가 나타났다. 서정선 서울대 의대 유전체의학연구소장은 “이번 고정밀도 아시아인 표준 유전체의 완성은 아시아 정밀의학 계획을 수행하는 데 필수적인 기반을 확보한 것”이라며 “아시아 국가·민족별 표준 유전체 프로젝트에서 한국이 기술 주도권을 확보함으로써 향후 45억 아시아인을 위한 정밀의료를 선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 GRCh38에서는 기술적 한계로 확인이 불가능한 190개의 DNA 영역이 공백 상태였다. 이 때문에 표준 유전체로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한국 공동연구팀은 이 중 105개의 공백을 이번에 밝혀냈다.

서울대 의대-마크로젠 공동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올 2월부터 향후 3년 동안 1200억원을 투자해 아시아인 10만 명에 대한 유전체 정보분석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는 인도·일본 등 아시아 19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