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태 “박지원 뇌, 북에 맞춰져” 간첩 비유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5일 기자회견을 열어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간첩 의혹을 제기했다.

‘대통령 기념사는 선전포고’ 거론
“통일되면 깜짝 놀랄 일 벌어질 것”
국민의당 “한국판 매카시냐” 반발

김 의원은 회견에서 “박지원 의원이 (탈북을 권유한) 박근혜 대통령의 국군의날 기념사를 ‘선전포고’라고 했다”며 “대통령 기념사를 선전포고라고 느꼈다면 뇌 주파수가 북한 당국에 맞춰져 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패망 직전 월남(베트남) 대통령선거에서 차점으로 낙선한 쭝딘주,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의 보좌관인 귄터 기욤 모두 간첩으로 밝혀졌다. 훗날 통일이 되면 깜짝 놀랄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북송금 청문회를 즉각 개최해야 한다”며 “4억5000만 달러를 북한에 보내 핵을 개발하게 해놓고 날아오는 미사일을 요격하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 배치는 반대해 우리 손발을 묶고 우리 대통령이 선전포고를 했다고 떠드는 사람들을 더 이상 그대로 둘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의원은 어제 국정감사장에서 느닷없이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국정원에 지시해 대통령이 퇴임 후 사저를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대통령은 퇴임 후 서울 삼성동 사저로 돌아가기 위해 관계기관과 경호 또는 보안상 문제를 협의 중일 뿐이었다”며 “후안무치한, ‘아니면 말고’의 결정판”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벌초 때 말벌떼처럼 저를 공격한다”며 “사저 문제 지적이 아프긴 아픈 모양”이라고 반박했다. 그런 뒤 “국민의당과 나는 종북주의 정당도 종북주의자도 아니다”고 말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김진태 의원은 ‘21세기 대한민국판 매카시’”라며 “민주정당의 대표를 간첩으로 몰면서까지 대통령에게 아첨을 일삼고 민주주의를 말살하는 그의 행태가 참담하고 섬뜩하다”고 말했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