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도네시아 수공예 그릇 서울서 팔아줘

기사 이미지

‘공기핸디크래프트’ 윤하나 대표가 서울 합정동 공방에서 수공예 그릇을 들고 있다. 윤 대표는 인도네시아·방글라데시 등 저개발 국가 1인 생산자들로부터 수공예품을 직접 수입해 판매하고 있다. [사진 최정동 기자]

윤하나(37) ‘공기핸디크래프트’ 대표는 인도네시아 등 저개발국가에서 수공예품을 수입하는 공정무역가다. 그에게 물건을 납품하는 가내수공업자들은 기계를 들이거나 인력을 고용할 자본이 없는 1인 생산자다.

윤하나 공기핸디크래프트 대표
기계 살 자본없는 생산자에게 구입
제품가격 65% 생산자에게 돌아가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윤 대표의 공방에는 자기·손가방·러그 등 세계 각지에서 들여온 20여 가지의 수공예품이 진열돼 있다. 진열품들을 차례로 설명하던 윤 대표가 지름 23.5㎝ 크기의 샐러드 그릇 ‘미스터 뿌뚜’를 들어 보였다.

“뿌뚜 아저씨는 인도네시아 섬 우붓에 계시는 분이에요. 나무를 깎아 만든 그릇으로 20년간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죠.”

세계공정무역기구(WFTO)를 통해 뿌뚜(40)의 사정을 접한 윤 대표는 2014년 가을 직접 인도네시아를 방문했다. 수아르 나무(인도네시아의 열대나무)를 깎아 그릇을 만드는 뿌뚜는 상인 카르텔에 들지 못해 원재료 값에도 못 미치는 가격에 물건을 넘기고 있었다. 하루 종일 만든 그릇 4개를 시장에 내다 팔아도 부인과 세 자녀를 먹여 살리기 어려운 처지였다.

한국으로 돌아온 윤 대표는 뿌뚜가 깎은 그릇들을 변용해 새 디자인 도안을 만들었다. 이를 다시 뿌뚜에게 보내 재제작을 부탁했다. 그렇게 탄생한 ‘미스터 뿌뚜’ 제품 가격의 65%가량이 뿌뚜에게 돌아간다. 현재까지 300여 개가 팔린 ‘미스터 뿌뚜’는 재고가 없어 새 주문을 요청한 상황이다. 윤 대표는 “지난해 다시 방문했을 때 뿌뚜가 그동안 모은 돈으로 새 작업공간을 갖게 됐다고 행복해했다”며 웃었다.

윤 대표가 공정무역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10년 전 남미를 여행하면서다. 외국계 홍보회사에 근무하던 윤 대표는 한 달간 휴가를 받아 페루·볼리비아·칠레로 떠났다. 숨가쁜 도심 생활에 익숙했던 그의 눈에 들어온 것은 호수 위 짚을 엮어 만든 집에서 털실과 목각인형을 만드는 여인들이었다.

“그분들을 보면서 그 나라만의 전통무늬와 패턴을 살려 물건을 들여올 수 없을까. 충분한 값을 지불하고 들여오면 그들의 전통문화도 보존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죠.”

남미에서 돌아온 윤 대표는 3년 뒤 사직서를 내고 네팔로 자원봉사를 떠났다. 카트만두 거리에 상점을 차려 놓고 커피·수공예품 등을 수입하는 공정무역 비정부단체(NGO)들을 보며 수공예품 공방을 구상했다. 그리고 네팔에서 돌아와 3년여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지난해 3월 공방을 열었다.

윤 대표가 공정무역의 원칙 외에 중시하는 것은 제품의 질이다. 그 나라의 전통무늬와 패턴을 유지하면서도 이를 현대적으로 변용하고 질을 유지하기 위해 평균 9개월 이상의 공정기간을 거친다.

“보통 공정무역 제품이라고 하면 가격은 국내산이랑 비슷하거나 비싼데 질은 더 낮다고 인식하잖아요. 저는 그 고정관념을 깨고 싶었어요. 그래서 더 심혈을 기울였죠.”

윤 대표의 목표는 현지 디자이너를 양성하는 아카데미를 설립하는 일이다. 윤 대표와 협력 관계인 수공업자 대부분은 전통적 방식대로 물건을 만드는 데는 익숙하지만 상품성 있게 디자인을 변용하는 데는 미숙하다. 윤 대표는 “그분들이 스스로 좀 더 세련된 디자인을 만들게 되고 전 세계 더 많은 1인 생산자의 작품이 한국에 소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서준석 기자 seo.junsuk@joongang.co.kr
사진=최정동 기자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