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담배 향기에 살충제 성분이?…'톡' 터진 캡슐담배 위해성 논란

필터 부분을 깨물어 톡 터뜨리면 박하향 등이 나는 이른바 ‘캡슐담배’의 안전성 문제가 지적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새누리당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은 국내에서 판매되는 캡슐담배 31종을 분석한 결과, 인체에 유해할 수 있는 화학물질 107종이 검출됐다고 5일 밝혔다.

캡슐 속 화학물질 중에는 청소 제품 성분(페닐에틸알코올), 방향제ㆍ살충제 성분(메틸데카노에이트), 접착제 성분(부틸아세테이트) 등이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는 것이다.

특히 보고서의 초본에 담겨있던 캡슐담배 위해성 성분 분석 목록이 최종본에서는 삭제됐다고 성일종 의원은 주장했다.

질병관리본부의 해당 용역을 발주한 TF팀 관계자는 “해당 성분들이 정성분석을 통한 후보물질에 불과하며, 존재 여부가 불확실한 성분에 대한 유해성 여부를 제시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아 삭제했다”고 답변했다고 성 의원은 밝혔다.

성 의원은 “정량 분석 등을 통해 캡슐 담배의 정확한 성분 함량을 측정하고 인체 위해성 등을 철저히 검증해야 하는데도 보건당국은 현재 추가 연구계획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건당국의 캡슐담배 위해성 성분 은폐 논란은 명백히 국민을 기만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에 검출된 물질은 대부분 살충제, 접착제 등의 성능을 직접 담당하지는 않고 이런 제제에 향을 추가하는 가향 물질”이라며 “아직은 잠정적으로만 이런 물질이 있다는 점을 파악한 상태로, 함유량ㆍ인체 유해성 등을 확인하려면 실험이 더 필요하다”고 해명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