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정환·이세돌, 중국 격파 나선다

기사 이미지

이세돌(左), 박정환(右)

국내 랭킹 1, 2위만 살아남았다. 박정환 9단과 이세돌 9단이 중국 선수 6명과 삼성화재배 8강에 진출했다.

오늘 삼성화재배 본선 8강전
이 9단, 탕웨이싱 9단과 맞붙어
박 9단은 판윈뤄 4단과 첫 대결

4일 대전 삼성화재 유성연수원에서 열린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본선 16강전에서 박정환 9단은 중국 국가대표 감독인 위빈 9단에게 213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5년 연속 삼성화재배 8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대회 최다 기록인 다섯 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이세돌 9단은 중국의 퉁멍청 5단에게 25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5년 연속 8강행을 결정지었다.

하지만 강동윤 9단, 이동훈 8단, 신진서 6단, 강승민·변상일 5단 등 16강에 오른 나머지 한국 선수 다섯 명은 한·중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강동윤 9단은 퉈자시 9단에게 패하고, 이동훈 8단은 커제 9단에게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변상일 5단은 저우루이양 9단, 강승민 5단은 탄샤오 7단에게 불계패당했다. 최근 무서운 기세로 성장해 기대를 모았던 신진서 6단도 중국의 판윈뤄 4단에게 253수 만에 백 불계패하며 8강행이 좌절됐다.
기사 이미지
8강전은 6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16강전이 끝나고 진행된 8강 대진 추첨 결과, 이세돌 9단은 대회 인연이 깊은 탕웨이싱 9단을 만나 3년 전 대국의 설욕전에 나서게 됐다. 이 9단은 2013년 이 대회 결승에서 탕웨이싱 9단과 맞붙었으나 0대 2로 패해 준우승에 그친 바 있다. 이 9단은 “탕웨이싱 9단은 수읽기나 전투 능력이 상당히 강하다. 특히 버티는 체력이 강해 만만치 않은 상대”라면서도 “삼성화재배가 올해 마무리되는 마지막 대회인 만큼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밝혔다.

박정환 9단은 8강에서 판윈뤄 4단과 맞붙는다. 중국 랭킹 15위인 판윈뤄 4단이 쉬운 상대는 아니지만, 중국 랭킹 1위인 커제 9단과 은근한 강자 탕웨이싱 9단, 최근 다시 기세를 회복한 퉈자시·저우루이양 9단, 탄샤오 7단을 피한 건 좋은 징조라 할 만하다. 둘은 이번이 첫 대결이다. 박 9단은 “상대와 바둑을 둬본 적이 없어서 잘 알 수 없지만, 신진서 6단을 꺾고 올라온 만큼 쉽지 않은 대국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중국 선수들에게 수적으로 밀리는 상황이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성적을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는 중앙일보와 KBS가 공동 주최하고 삼성화재가 후원한다. 총 상금 규모는 8억원이며 우승 상금 3억원, 준우승 상금 1억원이다. 지난 대회에서는 중국의 커제 9단이 스웨 9단을 2대 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준결승 3번기는 10월 31일~11월 2일, 결승 3번기는 12월 6~8일 열린다.

대전=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