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상중이야 심상정이야…“그것이 알고 싶다” 패러디한 국감 영상

기사 이미지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그것이 알고 싶다’의 진행자인 배우 김상중으로 깜짝 변신했다.

심 대표는 6일 가계부채 문제를 지적하는 국정감사 자료를 패러디 영상으로 만들어 유투브에 공개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9월 여야 3당 대표와의 회동 시 “가계부채 양은 늘었지만, 질은 좋아지고 있다”고 발언한 것을 반박하는 분석과 취재 내용을 ‘그것이 알고 싶다’의 형식으로 소개하는 내용이다.

심 대표는 “박 대통령의 분석과 달리 가계부채 증가속도는 빨라지고, 질도 나빠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전체 부채가구의 DSR(처분가능소득 대비 원리금상환액 비율)은 2012년 16.3%에서 2015년 23.2%로 원리금 상환 부담이 빠르게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100만원 벌 때 23만원을 빚 갚는데 쓴다는 것이다. 심 대표는 가계부채 부실이 저소득층ㆍ자영업자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묵직한 주제와는 달리 패러디 영상의 마무리는 위트있게 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가 끝날 때 제보자를 찾는 형식에 맞춰 “2016년 4월 총선 당시 고양시 화정동에서 심상정 대표를 ‘안 이쁘다’고 한 어린이를 알고 계시거나 목격하신 분을 찾는다”고 했다.
해시태그는 '#잡히기만#해봐라'로 달아 네티즌들의 웃음을 끌어냈다.
기사 이미지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