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바’가 할퀴고 간 광안리 해변 청소하는 외국인 모녀

기사 이미지

부산 광안리에서 한 외국인 모녀가 쓰레기로 덮인 해변을 청소하는 모습. [YTN페이스북 캡쳐]


제 18호 태풍 ‘차바’가 남부 지역을 할퀴고 지나간 가운데 쓰레기로 엉망이 된 부산 광안리 일대를 청소하는 외국인 모녀의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5일 YTN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차바’가 지나간 뒤 쓰레기더미로 더러워진 광안리 일대를 청소하는 외국인 모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고무장갑을 끼고 엄마를 도와 광안리에 널린 쓰레기를 줍고 있는 어린 소녀의 모습이 담겨 있다.

광안리 일대 쓰레기를 줍고 있는 두 모녀의 사진을 찍은 A씨는 “청소에 나서는 우리나라 사람은 없었다”면서 “부끄러움에 얼굴이 빨개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