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전경련은 해체하는 게 맞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이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을 해체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보수단체 어버이연합에 우회 자금 지원 의혹을 받았던 전경련은 최근엔 청와대의 입김을 받아 미르ㆍK스포츠재단의 출연금 모금에 참여했다는 의혹에 휘말려있다.

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유 의원은 “자본주의ㆍ시장경제 선진국에선 전경련 같은 조직은 없다”며 “정부가 기업의 의견을 들을 땐 상공회의소나 자영업자ㆍ중소기업 단체를 상대하는 일은 있어도, 재벌의 이익집단(전경련)에게서 정책 의견을 듣는 사례는 없다”고 말했다. 전경련과 비교 되는 일본의 게이단렌(經團連)에 대해선 “게이단렌은 대ㆍ중소기업이 어떻게 공조하느냐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는 집단이지 우리 전경련 같이 저런 행태를 보이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은 이어 “법적으로는 해체하는 수단이 없으니 발전적으로 해체해야 하는데, 그것을 재촉하는 방법은 정부가 상대를 안해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든 기재부든 국가가 책임지고 결정해야 할 금리, 투자, 부실기업 구조조정 같은 문제를 전경련과 회의하는 식으로 상대해주지 않으면 자기에게 맞는 기능과 역할을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제가 특별히 (전경련을) 상대했다고 할 것은 없다”고 답하자, 유 의원은 4월 30일 유 부총리가 허창수 전경련 회장을 만나 골프를 친 사실을 거론하며 “골프 활성화 한다면서 전경련이랑 골프 같이 치는 것부터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왜 호텔에서 (전경련과) 밥을 같이 먹느냐. 전경련이 그런 자리에서 ‘금리를 내려야 한다’고 말하는 건 언어도단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대선 출마를 검토하고 있는 유 의원은 "재벌이 지배하는 기울어진 운동장에서는 혁신기업이 탄생하기가 굉장히 어렵다"며 '혁신성장론'을 내세우고 있다. 유 의원은 지난달 30일 서울대 특강에서도 "우리 경제를 이끌고있는 대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1등을 해보겠다고 달려왔으면 오늘 같은 저성장 시대는 오지 않았을 거라 생각한다"며 대기업 주도의 경제 체질 개선 필요성을 주장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