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노벨 화학상, 프랑스 장 피에르 소바주 등 3명 수상…분자기계 연구

기사 이미지

왼쪽부터 장 피에르 소바주, 프레이저 스토다트, 베르나르트 페링하.

스웨덴 왕립학술원 노벨위원회는장 피에르 소바주(프랑스ㆍ72) 프랑스 스트라스부르대 교수, 프레이저 스토다트(영국ㆍ74) 미국 노스웨스턴대 교수, 베르나르트 페링하(네덜란드ㆍ65) 네덜란드 흐로닝언대 교수 등 3명을 2016년 노벨 화학 수상자로 공동선정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들은 분자기계(molecular machines)의 설계와 합성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분자기계는 ‘분자를 이용해 유용한 물질구조를 조립하는, 분자 크기의 장치 또는 기계적 기능성을 갖는 분자 집합체’(국가 나노기술 정책센터)를 말한다.

노벨위원회는 “분자기계는 새로운 물질, 센서, 에너지 저장 시스템 등 개발에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